허태정 시장, 대전교도소 이전을 위해 법무부 방문

박범계 법무부장관 만나 정부차원의 지원과 관심 당부

김지나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3:00]

허태정 시장, 대전교도소 이전을 위해 법무부 방문

박범계 법무부장관 만나 정부차원의 지원과 관심 당부

김지나 기자 | 입력 : 2021/06/03 [13:00]

 

허태정 시장, 대전교도소 이전을 위해 법무부 방문


[청솔뉴스=김지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박범계 법무부장관을 만나 지역 현안인 대전 교도소 이전사업 추진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대전교도소 이전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가져 달라고 박범계 장관에게 요청했다.

대전교도소 이전사업은 2019년 정부의 국유재산 위탁개발사업으로 선정되어 LH가 신규교정시설을 건립하고 현 교도소 부지를 개발하여 비용을 충당하는 위탁방식으로 추진하고, 그동안 사업수지개선을 위해 3자(법무부, 대전시, LH)가 지속적인 실무협의회(7회)를 거쳐 사업수지개선안을 마련했으나 지난3월 LH 땅투기 문제가 불거지면서 사업이 주춤한 상태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대전교도소 이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사업성 개선방안과 교정시설이 신설되는 방동 주변 지역주민들을 위한 편익시설을 설치해 줄 것”를 건의했고, “위축된 위탁 사업자(LH)의 사업 활력을 위해 공동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범계 장관은 “ 교도소 이전 사업이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임을 공감하고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 고 말했다.

대전시는 위탁사업시행자인 LH의 조직개편이 마무리 되는대로 법무부, 대전시, LH 3개 기관이 사업시행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한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시 현안사업인 대전교도소가 조속히 이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생태계의 보고 경남 창녕의 '우포늪'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