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속 축제 ‘진산면민의 날’

임하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1:15]

금산인삼축제 속 축제 ‘진산면민의 날’

임하나 기자 | 입력 : 2019/10/04 [11:15]

[청솔뉴스PINENEWS=임하나 기자]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시원하게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산면민의 날을 맞은 주민들은 우비와 우산으로 비를 피하기도 하고 비를 맞기도 하면서 날씨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당초 계획대로 화려하고 신바람 나게 축제를 즐겼다.

 

102일 오전 9시 우체국사거리 입구에서 이글마칭밴드를 선두로 진산의 대표농산물 감과 땅두릅 형상의 차량에 뒤를 이어 농악패, 진산면민들이 인삼축제 주무대까지 신명나는 퍼레이드를 펼쳤다.

  

▲     © 청솔뉴스 PINENEWS

 

절도있는 지휘자의 지휘 아래 바톤팀의 부드럽고 아슬한 공중 묘기와 킹콩드럼팀의 명쾌한 북소리와 관악대의 아름다운 연주, 깃발팀의 화려한 연기로 도로가 가득 메워졌다. 구경나온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장사를 준비하던 상인들도 손을 놓고 나와 구경꾼에 합류했다.

 

퍼레이드가 끝나고 주무대에서 본격적인 행사가 진행됐다. 문정우 군수, 서명하 면장, 김종학 의장 및 의원들과 관계기관들의 인사말을 듣고 진산초등학생부터 중 장년, 어르신들로 이뤄진 농악패의 놀이가 흥을 돋웠다.

  

▲     © 청솔뉴스 PINENEWS

 

이후 진산중학교 교향악 연주와 진산면 가수, 초청가수와 함께 다함께 어우러져 노래하고 춤을 추며 모든 시름을 놓고 고된 농사일의 보람을 느끼며 대풍을 기원했다.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 총재가 종교계 지역인사로 참석해 선교회 회원 수백 명이 자리를 가득 채웠다. 많은 젊은이들로 열띤 분위기로 행사가 치러졌다.

 

서명하 면장은 진산면민의 날은 진산면의 축제였다. 준비해주시고 봉사자들과 귀한 시간을 내어 참석해주신 정명석 총재님과 더불어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며 앞으로 함께 진산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소감을 밝혔다.

 

▲     © 청솔뉴스 PINENEW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