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제1회 예산황새축제' 개최

천연기념물 가치와 중요성 알리고 황새와 반딧불이 생태체험 기회 제공

윤여금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10:07]

예산군 '제1회 예산황새축제' 개최

천연기념물 가치와 중요성 알리고 황새와 반딧불이 생태체험 기회 제공

윤여금 기자 | 입력 : 2019/09/02 [10:07]

                                        ▲   ⓒ청솔뉴스 PINENEWS


[청솔뉴스 PINENEWS=윤여금 기자] 예산군은 9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예산황새공원 일원에서 1100년 역사도시 예산의 새 관광프로젝트가 될 제1회 예산황새축제를 개최한다.


예산황새축제는 2015년 9월 첫 황새 방사를 비롯해 2019년 4월 세계적으로 드문 6마리 새끼황새 탄생과 황새공원 주변 둥지탑에서 자연부화한 제3세대 2마리 새끼황새의 탄생을 기념한다. 청정 환경에서만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황새 보호를 통한 자연생태계 복원의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열린다.


군은 예산황새축제를 통해 천연기념물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황새와 반딧불이를 직접 보고 느끼는 생태체험을 제공한다. 황새마을의 이색적인 테마 프로그램, 전통 문화예술 공연 등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생태 관광축제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어린이에게 다양한 체험거리와 놀이문화를 제공하고 주민이 주도하는 마을축제의 의미도 되새길 계획이다.


제1회 예산황새축제는 7일 황새춤, 황새합창 등 식전공연과 김봉곤 훈장과 함께하는 청악동 국악자매 공연을 시작으로 이틀간 공식문화행사를 진행한다. 8일 폐막행사를 끝으로 축제의 막을 내리게 된다.


7일 진행되는 황새 자연복귀 행사에는 군수를 비롯해 문화재청장, 충남도지사, 국회의원, 충남교육감, 한국교원대학교 부총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9마리의 황새를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뜻깊은 시간을 갖는다.
 

축제 기간 전국 황새기록 사진전, 숲 해설사와 함께 하는 황새사랑길 걷기 대회, 에코마켓 및 먹거리 장터, 전시·체험부스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돼 방문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전망이다.


군은 원활한 축제추진을 위해 축제추진 운영본부를 구성하고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축제 기간에는 대내.외적 총괄 창구기능을 하는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방문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예산연합방범대와 함께 응급지원 대기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행사장 교통정리와 통제에 적극 나서고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등 방문객 편의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군 문화관광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예산황새축제가 성공적으로 추진돼 1100주년을 역사도시 예산의 새로운 관광프로젝트가 되길 기대한다” 며 “내실 있게 준비한 이번 축제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