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의회 최선 의원, ‘학교 교육환경 유해물질 관리 조례제정을 위한 토론회’개최

학생·교사 건강권 확보 위해 교육현장 유해물질 사용 감축 조례마련 모색

홍화연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6:55]

서울특별시의회 최선 의원, ‘학교 교육환경 유해물질 관리 조례제정을 위한 토론회’개최

학생·교사 건강권 확보 위해 교육현장 유해물질 사용 감축 조례마련 모색

홍화연 기자 | 입력 : 2020/11/20 [16:55]

[청솔뉴스=홍화연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최선 의원은 서울시녹색서울시민위원회, 아름다운재단, 일과건강,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과 함께 지난 11월 17일 오후3시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학교 교육환경 유해물질 관리 조례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무청중 온라인 방식으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되었다. 토론회는 발암물질국민행동 박수미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서울시녹색서울시민위원회 임상혁 위원장이 발제 및 토론 진행을 이끌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학교 교육환경 유해물질 관리 조례안’을 작성한 서울시의회 신가은 입법담당관과 송중초등학교 배성호 교사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토론자로는 법률, 사회적기업, 민간기업, 공기업, 학교 등 다양한 영역의 참가자들이 참석해 유해물질 관리 조례안에 대한 여러 의견을 펼쳤다.

최선 의원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 보다 안전과 건강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많은 학교에서 유해물질이 계속해서 검출되고 있어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며, “오늘 이 토론회에서 아이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유해물질 관리의 필요성을 다함께 공유하고 제도적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서 신가은 입법조사관은 학교 건축내장재 및 가구류 안전기준을 강화하고 친환경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의 필요성에 따른 조례 제정 방향을 제시하였다. 이어, 배성호 교사는 유해물질 없는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청의 적극적 의지가 필요성을 표명하며, 유해물질 관리 조례안에 안전한 학교용품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 시스템 마련과 안전제품 구매 지침 마련을 위한 시도교육감 협의회 TF팀 조성의 필요성을 말하였다.

이후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서울시 학교가 검증된 친환경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신속히 전달하고, 친환경제품 구매 교육 및 홍보 등 보급촉진 활동 진행의 필요성이 언급되었으며, 안전제품 구매 플랫폼 마련을 위한 제도적 보완과 시스템 구축이 시급히 제도에 포함될 것이 논의되었다.

토론회를 주관한 최선 의원은 “아이들을 위해 건강한 학교공간을 조성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책무이나, 현재 서울시와 전국의 학교 곳곳에서 가구, 건축물내장제, 운동장 등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고 있다.”며 “오늘 이 토론회는 교육현장의 유해물질 관리의 시급함과 관련조례 제정 필요성을 환기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 의원은 “관련 조례 제정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는 만큼, 서울시의원으로서 안전한 교육환경을 위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모색해볼 것이다.”며, “발제자 배성호 선생님이 제안하신 학습준비물 친환경제품 구매를 위한 예산 편성을 시도하는 등 작은 변화부터 시작하여 아이들과 교사의 건강권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가을 빛, 떠나기 전 '정점'을 찍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월명동 단풍 절경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