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래 新산업 대비…3년간 1조 8714억 투입

‘충남형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3대 전략, 107개 세부사업 구성

윤여금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9:02]

충청남도, 미래 新산업 대비…3년간 1조 8714억 투입

‘충남형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3대 전략, 107개 세부사업 구성

윤여금 기자 | 입력 : 2020/11/05 [19:02]


[청솔뉴스=윤여금 기자] 충남도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1조 8714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5일 도청에서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열고, ‘충남도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충남 4차산업혁명위원 등 40여 명이 참석, 경과보고, 기본계획 수립 최종보고, 안건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을 수행한 충남테크노파크는 이날 최종보고를 통해 도민 행복과 일자리 중심으로 발전하는 충남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비전은 ‘따듯한 기술로 성장하는 스마트 충남’이며, 3대 전략, 9대 전략과제, 107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목표는 ‘충남 4차산업혁명 1-2-3 달성’이며, △4차 산업혁명시대 도민 행복지수 매년 1% 상승 △신산업 육성 및 업종 전환을 통한 일자리 2만개 달성 △D.N.A 산업 기술 벤처기업 30개 육성 등이다.

기본 추진 전략은 △기술기반 지능화 경제 확산 △일자리 중심 산업혁신 △도민 행복 스마트 삶터 조성 등이다.

9대 전략과제는 △디지털 뉴딜 핵심 기술 육성 △스마트 생산 시스템 확산 △온택트 환경 조성 △융합을 통한 주력 산업의 고도화 △그린 뉴딜 산업 육성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안심 충남, 사회 안전망 구축 △체계적인 인력 양성 시스템 마련 △도전하는 창업, 투자 플랫폼 구축 등이다.

이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3년간 1조 8714억 원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 자리에서 “충남은 코로나19로 변화하는 세계 경제와 국제질서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충남형 뉴딜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며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이 디지털 시대 산업 육성 방향에 대한 충남의 고민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4차 산업혁명 기술은 진화를 반복할 것”이라며 “시대에 안주하지 않고, 기본계획을 줄기 삼아 부족한 부분을 계속 보완하면서 충남의 미래를 함께 엮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아울러 “앞으로는 지역이 창의적으로 사업을 주도하고, 발굴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이 계획을 통해 충남이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First Mover)가 될 수 있도록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가을 빛, 떠나기 전 '정점'을 찍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월명동 단풍 절경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