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릉숲의 아름다운 단풍감상, 언제하면 좋을까

윤여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9:39]

홍릉숲의 아름다운 단풍감상, 언제하면 좋을까

윤여금 기자 | 입력 : 2020/10/13 [19:39]

[청솔뉴스=윤여금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홍릉숲의 첫 단풍이 물들었음을 알리며, 서울 홍릉숲 내 다양한 나무들의 단풍 개시일을 알려주는 '2020년 홍릉숲 단풍달력'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07년부터 서울 홍릉숲 내 단풍나무, 복자기, 신갈나무 등 단풍이 드는 주요 30여개 수종의 단풍 개시일(나무 한 그루에서 단풍 비율이 10% 이상이 되는 시기)과 단풍 기간을 관측해왔으며, 이를 토대로 매년 가을철에 수종별 단풍 개시일을 예측하여 발표하고 있다.

홍릉숲 단풍은 평균적으로 9월말 은단풍, 세열단풍 등을 시작으로 10월 초·중순에는 신나무, 꽃단풍, 좁은단풍 등이 물들고, 10월 말부터는 다양하고 아름다운 색깔의 단풍이 절정을 이루어 왔다.

올해도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은단풍(9월 25일)과 세열단풍(9월 28일)의 단풍이 시작되었으며, 기온, 단풍 개시일의 수종 간 편차 등을 활용하여 예측한 다른 수종들의 단풍 개시일도 예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10월 기온과 강수량 모두 평년과 비슷하겠으며, 일교차가 큰 날씨가 많을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아름다운 단풍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하지만 10월 중순 일시적으로 큰 기온변화와 건조한 날씨가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어 환경요인 및 단풍 개시일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나무는 가을로 접어들면서 자연스럽게 낮아지는 기온과 점차 커지는 일교차 등을 감지하여 월동준비를 시작하고 그 과정에서 잎 내의 엽록소가 파괴되면서 단풍이 들게 된다.

단풍의 시기와 색채는 기온, 일조시간, 강수량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으며 단풍이 아름다워지려면 갑작스러운 기상변화 없이 서서히 낮아지는 기온, 낮과 밤의 큰 온도 차, 충분한 일사량, 적절한 습도 등이 필요하다. 또 날씨가 너무 건조할 경우 색이 나타나기 전에 먼저 잎이 말라버려 단풍을 볼 수 없게 된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10월 하순에서 11월 초순까지 갑작스러운 이상 기상현상이 없다면 홍릉숲 내 다양한 나무들의 아름다운 단풍을 시기별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비대면, 비접촉 등 코로나 시대의 사회적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에서도 홍릉숲의 단풍을 즐길 수 있도록 국립산림과학원 블로그, 누리소통망(SNS) 등에 다양한 나무들의 단풍 이미지를 게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금산군 부리면 가을걷이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