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바이오가스, 친환경 수소로 탈바꿈한다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2:15]

버려지는 바이오가스, 친환경 수소로 탈바꿈한다

유준선 기자 | 입력 : 2019/07/03 [12:15]

 

<청솔뉴스 PINENEWS =유준선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22() 공고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 시범사업의 수행기관으로 고등기술연구원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3년간 국비 93억원을 지원하여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를 구축하고, 수소버스 보급사업과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운영할 계획이다.(’19년 국비 15억원)

 

동 사업은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19.1)의 이행을 위해, 중장기 수소 공급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의 생산 기술과, 경제성 있는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운영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다.

 

동 사업은 충주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에서 발생한 바이오가스를 이용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하루 약 500kg의 고순도 수소(99.99% 이상)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생산된 수소는 수소버스 등의 충전 뿐만 아니라, 연료전지를 이용한 전기차 충전과 잉여수소를 활용하여 지역 내 수소 활용처에 수소를 공급하는 마더스테이션(mother station)의 역할에도 활용한다.

 

이처럼 생산된 수소를 100% 활용하여 수소의 가격을 낮춤으로써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자립형 운영이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