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본격 시동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06:26]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본격 시동

유준선 기자 | 입력 : 2019/06/27 [06:26]

 

<청솔뉴스 PINENEWS =유준선 기자>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제주도, 경상북도, 현대자동차는 626()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1호 사용후 배터리 성능평가기관인 제주도 배터리 산업화 센터를 개소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향후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추진되었으며, 중앙부처, 지자체, 자동차 업계가 협력하여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등 순환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는 잔존가치에 따라 다양한 산업에 활용(재사용)이 가능하고, 제품으로 재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유가금속 회수(재활용)가 가능해 전후방 산업 연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합의된 전기차 배터리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거나 안전성을 보장하는 방법과 기준이 없기 때문에 우리 정부, 지자체와 민간기업은 배터리 성능평가를 비롯한 재사용, 재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갈 계획이다.

 

업무협약 체결 직후에는 제주도 배터리산업화센터개소식을 개최하여 전기차 배터리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특히, 소비자들의 전기차 가치 예측이 가능해야 친환경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고 배터리 산업이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효율적 전기차 가치 평가의 전제조건인 사용후 배터리의 성능평가 등 관련 인프라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