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의회, ‘금산군 바나듐 광산개발 반대’ 결의문 채택

임하나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1:36]

금산군의회, ‘금산군 바나듐 광산개발 반대’ 결의문 채택

임하나 기자 | 입력 : 2019/06/25 [11:36]

<청솔뉴스PINENEWS=임하나 기자> 금산군의회(의장 김종학)가 지난 24일 열린 제259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금산군 바나듐 광산개발 반대결의문을 채택했다.

 

▲     © 청솔뉴스 PINENEWS


대표 발의한 안기전 의원은 결의문에서 금산은 금강 상류에 자리하고 산자수려한 청정지역으로 후손들에게 온전히 물려주어야 할 생명의 고향이자 미래의 땅임을 강조하고, 추부면 신평리에 바나듐 광산 개발 시 심각한 오염물질 및 폐수로 인해 군민 건강에 커다란 위험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산의 청정 이미지를 해치는 바나듐 광산개발을 절대 반대하며, 이름만 바꾼 우라늄 채굴 재 시도를 즉각 철회해 줄 것과 군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금산군 바나듐 광산개발 계획을 즉각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관련 금산군의회는 지난 17일 대전광역시 의회와 19일 대전광역시 동구의회 및 충북 옥천군의회를 방문하여 바나듐 광산개발과 관련하여 함께 대응 하고자 공동대응 협약서를 체결했다.

 

공동대응 협약서는 바나듐 채광 시 환경, 인명, 경제의 심각한 타격으로 주민들에게 심각한 생존권을 위협할 수 있어 시·군의회간의 적극적인 대응과 협력을 약속했다.

 

김종학 의장은 채택한 결의문은 충청남도와 관계기관에 이송하고 주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책임 있는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