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경찰청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5/29 [09:58]

해양 경찰청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유준선 기자 | 입력 : 2019/05/29 [09:58]

 

<청솔뉴스 PINENEWS =유준선 기자>물놀이를 즐기는 여름철을 앞두고 해양경찰이 해양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에 나선다. 

27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6~2018년 최근 3년간 해안가, 방파제 등 연안 해역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369명) 중 90%가 넘는 337명이 구명조끼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명조끼는 바다에 빠졌을 때 일정 체온을 유지시켜주고, 해양경찰 등으로부터 구조될 때까지 버틸 수 있는 시간을 늘려주는 기능을 한다. 이처럼 구명조끼가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나 바다를 이용하는 이들의 구명조끼 착용률이 낮아 매년 사고 발생 시 사망·실종하는 사례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국민에게 바다의 생명벨트인 구명조끼의 중요성을 알리고 바다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다채로운 교육·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다음달 8일 서울 뚝섬 한강공원에서 ▲구명조끼 걷기대회 ▲구명조끼 패션쇼 ▲해양안전 관련 어린이 글짓기 대회를 개최한다. 이어 6월 24일까지 구명조끼 입기 등 해양안전을 주제로 연안안전 공모전(디자인‧웹툰‧UCC 분야)도 진행하는 한편 전국 해양경찰서에서 구명조끼 입기 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친다.

또 매년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찾아가는 연안안전교실 ▲생존수영교실 ▲바다로 캠프 등 체험형 안전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해 해양경찰은 18,155명에게 생존수영 교육을, 81,990명에게 찾아가는 연안안전교실 등 해양안전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최근 3년간 구명조끼 미착용으로 낚시어선에서 409건, 수상레저 활동 중 461건이 적발됨에 따라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한 계도와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바다를 이용하는 국민 모두가 바다 안전의 시작은 구명조끼 입기부터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을 실시하겠다”며 “국민 여러분 스스로 구명조끼 입기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