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학생 식재료 바우처’ 사업 실시… 1인당 10만원 지원

서울시-교육청-자치구, 학생 1인당 10만원 상당 식재료 바우처 제공

홍화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08:19]

마포구, ‘학생 식재료 바우처’ 사업 실시… 1인당 10만원 지원

서울시-교육청-자치구, 학생 1인당 10만원 상당 식재료 바우처 제공

홍화연 기자 | 입력 : 2020/05/21 [08:19]


[청솔뉴스 PINENEWS=홍화연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서울시·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지역 내 모든 학생 가정에 1인당 10만원 상당의 식재료 바우처를 제공하는 ‘학생 식재료 바우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등교 연기 및 온라인 개학에 따른 학교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부모와 학교 급식업체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설명회를 통해 서울시교육청·서울시·자치구는 서울시 약 86만 명의 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생들에게 시교육청 50%, 서울시 30%, 자치구 20%의 비율로 예산을 분담해 총 860억 원의 재원을 투입해 식재료 바우처를 지급할 계획임을 밝혔다.

마포구는 약 5억 원의 재원을 분담해 지역 내 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생 약 2만7220명의 학생들에게 1인당 10만원의 식재료 바우처를 지급하게 된다.

지급 방식은 친환경 쌀과 식재료꾸러미로 주문할 수 있는 6만원 상당의 농협 모바일 쿠폰과 4만원의 농협몰 포인트로 제공하게 된다. 모바일 쿠폰은 학부모 휴대전화 번호로 발송될 예정이며 식재료는 주문을 통해 5월 말부터 각 가정으로 배달되게 된다.

한편, 식재료 바우처 지원을 위해서는 개인정보제공 동의 및 농협몰 회원가입이 필요하다. 자세한 안내사항은 각 학교에서 학생 및 학부모에게 e알리미 및 가정통신문을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개학 연기로 친환경 농산물 농가와 급식 관련업체의 피해가 심각하다”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급식 미실시로 인한 잔여 예산을 식재료 바우처 형태로 각 학생 가정으로 전달해, 가정의 부담도 덜고 친환경 농산물 농가에도 작은 도움을 전하는 상생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금산, 행운의 자색 아카시아 만개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