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대응 2차 추경 892억 원 편성

사용 가능한 재원 총동원, 지역경제 살리기에 역점

김지나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00:22]

대전시, 코로나19 대응 2차 추경 892억 원 편성

사용 가능한 재원 총동원, 지역경제 살리기에 역점

김지나 기자 | 입력 : 2020/05/18 [00:22]


[청솔뉴스 PINENEWS=김지나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당초 예산 대비 892억 원이 증액된 5조 7,090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지난 3월 제1회 추경 2,385억 원에 이어 피해 사각지대 추가 발굴・지원,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주요 사업으로 중소기업 고용안정 지원 120억 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100억 원, 소상공인 안정적 폐업 및 재기 지원 42억 원,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인건비 등 지원 40억 원, 재난관리기금 등 기금 전출금 100억 원 등을 반영했다.

그 외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해 이(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16억 원,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운영 15억 원, 하천정비 40억 원, 고등학교 무상교육 9억 원 등을 담았다.

시는 추경 재원 확보를 위해 연내 미집행 사업과 코로나19로 취소된 행사비 감액, 여비・민간보조사업 의무절감 등 특단의 구조조정을 거쳐 350여 억 원을 마련, 고용유지와 위축된 경제 활력 제고 등 코로나19 위기극복 대응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그동안 코로나19 비상시국 타개를 위해 3,0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시 재정이 매우 어렵지만, 특단의 세출구조 조정을 통해 추경 재원을 마련했다”며 “신속한 집행으로 시민 체감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시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6월 19일 최종 확정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금산, 행운의 자색 아카시아 만개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