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에 청화대 '제 2집무실' TF 논의

권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2/21 [10:58]

세종시에 청화대 '제 2집무실' TF 논의

권시연 기자 | 입력 : 2019/02/21 [10:58]

 

▲국민과 소통도 강화하고, 행정 비효율도 줄이겠다는 취지로 청화대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 청솔뉴스 PINENEWS

 

<청솔뉴스 PINENEWS=권시연기자>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재 주요 행정 부처는 세종에 있지만, 각 부처 장·차관들의 세종 근무 시간은 한 달 평균 나흘뿐이라는 통계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4월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로 있을때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 청사로 옮기겠다는 공약을 제시한 하였지만, 광화문으로 출·퇴근하는 시대를 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달 유홍준('광화문 시대' 자문위원)은 집무실 이외의 주요 기능 대체 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넓은 부지가 마련된 세종시에 두 번째 집무실을 만들어 공약 파기 논란을 잠재우고, 소통 강화와, 지역 균형 발전도 이루자는 취지다.

 

또한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 집무실을 (세종시에) 행안부 건물 지을 때 그때 같이 함께 짓는 것을 연구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밝힌바 있다. 이 같은 요구에 청와대는 가칭 '세종 집무공간 기획 TF'를 꾸려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세종 집무실부터 만들 게 아니라, 그 공간에서 어떤 일을 할 건지부터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김수현 정책실장은 TF를 마련해 본격 논의에 착수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장·차관들이 대통령 주재 회의나 국회에 출석하기 위해 주로 서울에서 일하는 현실을 거론하며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TF에선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세종에서 정기적으로 회의를 주재하는 방안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