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량 100% 의무 구매'로 미세먼지 감소 모범 보여달라

김용석 의원…"서울시, 법으로 정한 환경친화적 자동차 구매비율 충족 못해" 지적

김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22 [13:47]

'친환경차량 100% 의무 구매'로 미세먼지 감소 모범 보여달라

김용석 의원…"서울시, 법으로 정한 환경친화적 자동차 구매비율 충족 못해" 지적

김나영 기자 | 입력 : 2019/01/22 [13:47]

▲ [출처:환경부 친환경 자동차 이미지]     © PINENEWS 청솔뉴스


<PINENEWS청솔뉴스=김나영 기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용석 대표의원(도봉1)은 지난 20일 '서울특별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 했다.

 

조례안의 내용은 서울시와 산하 지방공기업의 공용차량을 구매할 때에 ‘환경친화적 자동차를 100% 의무구매’ 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계속해서 악화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해 차량운행을 줄이기 위한 대중교통 요금 무료정책을 실시한바 있다. 또한 미세먼지가 더욱 맹렬해진 지난 13일부터는 사상 처음 수도권에 사흘 연속 비상저감조치로 노후 경유자동차 운행제한, 행정·공공기관 주차장 전면 폐쇄, 관공서 차량 2부제 등 강력한 저감 정책을 시행했다.

 

아울러 서울시와 산하 지방공기업은「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은 차량을 구매할 때에 공용차량의 70% 이상을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의무구매 해야 한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8년 서울시 산하 서울시설공단(’18년 구매차량 6대 중 전기자동차 2대 구매) 및 서울주택도시공사(’18년 구매차량 75대 중 전기자동차 22대, 하이브리드자동차 1대 구매)는 의무 구매비율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에 김 의원은 “모범을 보여야할 서울시와 산하 지방공기업이 법으로 정한 환경친화적 자동차 구매비율을 지키지 않으면서 서울시민에게만 미세먼지 저감조치 정책을 따르라고 강요만하고 있다”고 질타하며,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실질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조례개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2018년 10월 말 기준으로 서울시 공용차량의 친환경차량 보유비율은 63%(총 차량보유대수 451대 중 친환경차량 279대)이나 지방공기업 5곳은 32.6%(총 차량보유대수 193대 중 친환경차량 63대), 출자·출연기관 18곳은 15.1%(총 차량보유대수 53대 중 친환경차량 8대)에 불과한 실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서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