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적용이 필요하다.”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8:37]

“정부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적용이 필요하다.”

유준선 기자 | 입력 : 2018/12/04 [18:37]

<PINENEWS 청솔뉴스=유준선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적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전자정부를 더 똑똑하게 만드는 ‘문재인정부의 지능형정부 로드맵’ 계획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기대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과 함께 전국에 거주하는

일반국민(만 19~79세) 1,012명을 대상으로 지능형정부 로드맵 수립을 위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11.1∼6실시 표본오차는 ±3.1%p(신뢰수준 95%)

성·연령·지역별 비례배분에 따른 표본에 대한 유/무선 RDD(Random Digit Dialing)

방식 활용, 구조화된 질문지를 학습한 면접원이 시행)  인공지능 기술도입에

대한 국민선호도와 서비스 추진방향에 관한 국민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조사대상 국민의 85.7%가 인공지능 개념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인공지능 기술적용이

필요한 정부서비스로는 38.0%가 “민원신청 및 처리”를 꼽았고 다음으로

“행정정보에 대한 안내(22.1%)”, “콜센터 등 궁금한 사항에 대한 질의응답(21.7%)”순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이와 같은 지능형 정부서비스가 제공되면, “24시간 어디서나 서비스 이용 가능(41.8%)”, “대기시간 없는 민원처리(26.9%)”, “몰라서 받지 못했던 혜택받기(19.6%)” 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인공지능 기술이 우선적으로 도입되어야 할 서비스 분야에 대해 국민들은

“의료·복지(30.3%)”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다음은 “주민생활(20.1%)”,

“교통·이동(18.4%)”, “안전·환경(16%)” 순으로 나타났다.  의료·복지 세부분야에서는

예방접종·건강검진 안내가 22.8%, 병원·약국 정보검색 및 예약이 22.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주민생활에서는 증명서 발급이 28.2%, 뒤이어 법률상담과 세금정산·납부가

각각 16.9%, 16.8%로 나타났다. 교통·이동 분야에서는 교통정보 관련 추천·안내가

43.9%로 대중교통 예약(20.3%)에 비해 2배 이상 많았고, 안전·환경 세부분야에서는

재난예방·대피 안내가 31.1%로 가장 높았다. 


  국민들은 궁극적으로 미래의 지능형 정부서비스가 “몸이 아프거나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도움을 요청하거나 지켜주는 듬직한 동반자(88.5%)”로 발전하기를

가장 원하며, 이외에도 “24시간 편리한 도우미(82.9%)”, “내 상황을 알고 처리해주는

똑똑한 개인비서(75.6%)”의 모습이 되길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지능형 정부서비스 이용 시

“개인정보 오·남용(36.9%)”부터 “부정확한 답변 등 낮은 서비스 품질(33.9%)”,

“어려운 이용방법(14.9%)” 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민이 희망하는 정부서비스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인공지능 기술적용의 타당성, 실현가능성, 법·제도적 고려사항 등을

범정부 협의체 및 민간전문가, 국민디자인단과 검토하여 단계별 실행방안을

로드맵에 담을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