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치유재단 해산, 더불어민주당 "해산 환영"

‘화해·치유재단’ 해산 추진, 법적 절차 밟을 예정이라고 밝혀

PINENEWS 청솔뉴스 | 기사입력 2018/11/23 [12:25]

화해·치유재단 해산, 더불어민주당 "해산 환영"

‘화해·치유재단’ 해산 추진, 법적 절차 밟을 예정이라고 밝혀

PINENEWS 청솔뉴스 | 입력 : 2018/11/23 [12:25]

<PINENEWS청솔뉴스=김나영 기자>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을 추진하고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지난 21일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2015년 12월 출범을 두고 위안부 피해자 당사자와 시민사회 등의 거센 반발이 이어졌으며, 문재인 정부 이후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하면서 재단의 기능이 중단됐다. 그 결과 더 이상 법인의 목적과 사업의 실현가능성이 없어 사업이 종료되었다.

 

서울시의회는 지난 2017년 2월 ‘화해·치유재단’의 피해자 위로금 수령 강요와 일본정부의 위안부 소녀상 철거 요구 등에 반대하며 「서울특별시의회 화해·치유재단 해산 및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촉구 결의안」을 발의해 통과시킨 바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화해·치유재단’ 의 해산 결정에 환영의 뜻을 표하며,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을 시작으로 일본 정부로부터 받은 10억엔의 보상금을 반환하고 한·일 양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진정한 사과를 전하고, 법적 배상을 하는 등 책임 있는 재협상을 추진하기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서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