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 기대↑

지속적 항바이러스 연구 저항력 입증

임하나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3:36]

금산인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 기대↑

지속적 항바이러스 연구 저항력 입증

임하나 기자 | 입력 : 2020/01/31 [13:36]

[청솔뉴스PINENEWS=임하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금산인삼이 주목받고 있다.

 

금산인삼이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재조명 되면서 면역력 증강 효과에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 청솔뉴스 PINENEWS



금산인삼약초시장도 활기를 띠고 있다. 평소에 비해 인삼시세 관련 문의와 더불어 시장을 찾는 외지인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고, 택배업체의 발길도 분주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국가적인 비상상황을 맞이했지만 마땅한 치료법이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면역증진 효과가 입증된 금산인삼에 대한 소비확산 추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삼은 면역체계 활성, 항박테리아 효과, 항상성 등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세계 석학들의 연구가 잇따르고, 금산군은 과거 세 차례 연구용역을 통해 인삼이 바이러스 증식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과학적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먼저 지난 2010년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 약학대학 김홍진 교수 연구팀을 통해 인삼이 신종플루(인플루엔자 A-H1N1) 바이러스 감염에 미치는 영향연구를 진행했다.

 

1년여의 연구결과 실험쥐에 홍삼액을 바이러스 접촉 14일 전부터 꾸준히 섭취시켰을 때 대조군보다 체중 변화율이 낮고 감염기간이 단축됐으며 생존율이 5.9배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삼에 함유된 사포닌의 특징 중 하나인 항상성(homeostasis)에 기인하는 것으로 사포닌이 인체의 상태에 따라 항상성을 유지시켜 줌으로 신종플루 바이러스가 억제되는 효과를 입증했다.

 

 

  © 청솔뉴스 PINENEWS



이어 2011년에도 인삼이 계절 독감에 미치는 영향 연구용역을 김 교수팀을 통해 추진, 인삼에서 추출한 다당체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감염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혀냈다.

 

연구팀은 인삼액을 섭취한 생쥐가 섭취하지 않은 생쥐에 비해 계절 독감바이러스 A/H1N1감염에 따른 체중감소가 적고 감염기간 단축과 더불어 생존율이 향상됨을 확인했다.

 

동물모델 실험에서 인삼을 꾸준히 섭취 시켰을 때 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효과를 나타냈으며 이 역시 인삼의 대표적 특징 중 하나인 항상성에 기인하는 것으로 연구진은 분석했다.

 

인삼의 인플루엔자 감염 증상 개선 효과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도 나와 관심을 끌었다.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표미경 박사는 호흡기 질병개선 연구 논문을 통해 인삼추출물 GS-3K8의 인플루엔자 감염증상 개선 인체시험 결과 감염 증상 발생률 및 콧물, 쉰 목소리, 근육통, 발열, 두통, 기침의 발생률이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관련 논문은 고려인삼학회지 20205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인삼의 사포닌 성분이 바이러스 증식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실질적으로 인삼구매의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인삼을 꾸준히 장복하면 저항력을 높이고 면역력 강화효과를 얻을 수 있는 만큼 평소에도 챙겨 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