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누비는 청년, 공공외교관이 되다"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1/03 [16:06]

"세계를 누비는 청년, 공공외교관이 되다"

유준선 기자 | 입력 : 2020/01/03 [16:06]

[청솔뉴스 PINENEWS=유준선 기자] 외교부는 2020년 1월 6일(월)부터 1월 20일(월)까지 ‘2020년 재외공관 공공외교 현장실습원’ 30명을 모집한다.

재외공관 공공외교 현장실습원은 2020년 상·하반기 각 6개월 동안, 세계 각국의 우리 공관에서 수행되는 다양한 공공외교 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시아 : 라오스(대), 말레이시아(대), 몽골(대), 미얀마(대), 베트남(대), 중국(대), 시안(총), 일본(대), 오사카(총), 캄보디아(대), 태국(대)

아메리카 : 도미니카(대), 미국(대), 애틀란타(총), 브라질(대), 칠레(대), 콜롬비아(대)

유럽 : 그리스(대), 러시아(대), 블라디보스톡(총), 이르쿠츠크(총), 상트페테르부르크(총), 벨라루스(대), 루마니아(대), 불가리아(대), 제네바(표), 체코(대)

아프리카.중동 : 르완다(대), 코트디부아르(대), 사우디아라비아(대)

현장실습원 선발절차는 서류심사와 면접으로 이루어지며, 대학교 4학기 이상 수료한 자로서 만 29세 이하인 우리나라 국적의 청년은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왕복항공료(정액한도 내 지원 예정이나 기초생활수급자는 전액 지원), 체재비, 비자발급 실비 등을 지원하며, 특수지*의 경우 특수지 수당을 별도로 지급한다. 활동 종료 후에는 국·영문 수료증을 발급한다.

특수지 : 도미니카(대), 콜롬비아(대), 라오스(대), 캄보디아(대), 블라디보스톡(총), 이르쿠츠크(총), 르완다(대), 코트디부아르(대), 사우디아라비아(대)

선발 기준으로는 어학능력, 학교성적, 가점 부여사항(국가유공자, 취업취약계층, 지방인재, 사회적 배려 대상자), 공관 요청사항(컴퓨터 활용능력, 현지어 구사)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될 예정이다.

선발된 재외공관 공공외교 현장실습원은 해외에서 공공외교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해외 진출 및 진로 모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