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서울대와 손잡고 베드타운에서 창업도시로..

서울대와 공동으로 낙성대동, 대학동 창업 육성하는 대학캠퍼스타운 조성 사업 응모

고한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8:09]

관악구, 서울대와 손잡고 베드타운에서 창업도시로..

서울대와 공동으로 낙성대동, 대학동 창업 육성하는 대학캠퍼스타운 조성 사업 응모

고한경 기자 | 입력 : 2019/12/03 [08:09]
[청솔뉴스 PINENEWS=고한경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낙성대 지역을 중심으로 벤처기업을 유치하고 창업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서울대학교와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구는 지난 29일, 서울대와 함께 ‘서울대학교 OSCAR 관악 캠퍼스타운’이라는 명칭으로 서울시 공모사업인 대학캠퍼스타운(종합형) 조성 사업에 응모했다.

대학캠퍼스타운(종합형) 조성사업은 대학과 지역이 공동으로 지역 내 창업을 육성하고 주거안정화, 문화특성화, 상권 활성화, 지역협력 등 지역상생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내년에는 20억 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매년 사업 성과평가를 거쳐 최대 4년간 총 100억 원 이내의 마중물 예산이 투입된다.

관악구와 서울대는 낙성대동, 대학동 지역을 양대 거점으로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공동체를 이루는데 뜻을 모았다. 낙성대동 지역은 창업지원시설(인프라) 중심의 공간으로, 대학동 지역은 청년창업육성과 지역상생·주민소통의 공간 조성을 주요 골자로 한다.

두 지역에 각각 거점센터를 마련하고 이를 구심점으로 서울대의 인력과 기술력, 창업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창업·지역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해갈 구상이다.

특히 민선7기 관악구가 서울대 후문 낙성대 일대를 창업의 메카로 키우는 낙성벤처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낙성벤처밸리 조성사업과 연계,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그간 관악구와 서울대는 지역 내 벤처생태계 조성을 공동 목표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왔다. 올 4월 낙성벤처밸리 조성 등을 위한 실무 TF팀을 구성하고 데모데이, 스타트업 포럼 등 다양한 창업프로그램을 공동 진행한다. 또한 올 11월에는 관악구-서울대 기술지주회사가 낙성벤처밸리 창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관악구는 낙성벤처밸리 조성을 통해 그간 베드타운이라는 한계를 벗어나 새로운 경제적 도약을 꾀하고 있다. 올 5월부터 운영 중인 관악창업공간을 비롯해 낙성벤처창업센터, 낙성R&D센터 내 창업공간, 관악창업센터 등 다양한 창업인프라가 내년부터 차츰 확충되면 본격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민간투자기관과 협약을 통한 민간투자 활성화,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운영과 창업지원책으로 벤처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한편 서울대 역시 올 5월 AI위원회를 발족하고 글로벌 기업인 구글, MS사와 인재양성, 연구개발 협약을 맺는 등 AI(인공지능)분야를 중심으로 한 벤처밸리 조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관악구는 우수한 인재를 품은 서울대가 위치하고 청년인구비율(40.2%)이 전국 1위로 무궁무진한 경제발전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 실리콘밸리나 중국 중관춘처럼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며 공동체를 이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