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인구 지키기 성공..일자리 정책실 신설

다양한 맞춤형 인구 출산 정책 추진해

이조은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1:38]

영광군, 인구 지키기 성공..일자리 정책실 신설

다양한 맞춤형 인구 출산 정책 추진해

이조은 기자 | 입력 : 2019/11/19 [11:38]

 

▲     © 청솔뉴스 PINENEWS

 

[보스타임 이조은 기자]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2019년 10월 말 결혼·출산 통계 결과 전년 대비 혼인 건수는 45명, 출생아 수는 132명이 증가했다.

2019년 10월까지 군 출생아 수는 476명으로 전남 군 단위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증가율은 38.4%로 전남 22개 시·군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도 전년 대비 53.5% 적게 감소해 전남 시군 중 인구가 증가한 순천시와 나주시를 뺀 나머지 20개 시·군 중 두 번째로 감소 폭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영광군 인구 일자리 정책실을 신설하고 다양한 맞춤형 인구 출산 정책을 추진해 왔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결혼 장려금 500만원, 신생아 양육비 500∼3천500만원까지 대폭 상향, 난임 부부 시술비 등을 지원해 지난 8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통계에서 군 합계출산율은 1.82명으로 전국 2위, 합계출산율 증가율(0.28명 증가)은 전국 1위를 기록하는 성과도 올렸다.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다양한 시책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구문제 극복을 다짐하는 인구 비전 선포식, 찾아가는 인구 교실 운영, 인구 심포지엄과 인구특강 등 군민 인식 개선과 2040년 인구 청년 정책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하면서 인구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전국 최초 청년 발전기금(100억 목표)을 조성해 다양한 청년 정책도 추진해 왔다. 청년센터 운영, 청년 취업 활동 수당, 청년 희망 디딤돌 통장 지원, 청년 드림 UP321 프로젝트 등 영광만의 맞춤형 청년 시책을 추진하며 전국에서 이를 배우고자 방문하는 지자체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외에도 유관기관 전입 협조 담당제, 1사 1 담당제 등 우리 군에 실제 거주하면서 관외에 주민등록을 둔 임직원과 주민을 대상으로 '내 고장, 내 직장 주소 갖기 운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인구·청년·출산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연말까지 인구 5만 4천 지키기에 전 군민 모두가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