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앱, 뭐 쓰세요?…오픈뱅킹 시대 열렸다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07:23]

은행 앱, 뭐 쓰세요?…오픈뱅킹 시대 열렸다

유준선 기자 | 입력 : 2019/11/18 [07:23]


[청솔뉴스 PINENEWS=유준선 기자] 이제 한 은행 앱에서 타 은행 업무가 가능한 ‘오픈뱅킹’ 시대가 열렸다. 지난 달 30일부터 대형은행 10곳(KB국민·IBK기업·신한·우리·KEB하나·경남·부산·제주·전북)이 먼저 시작했다. 12월 18일까지 카카오·케이뱅크 등 나머지 은행들과 핀테크 업체들도 잇따라 개시할 예정이다.
 
은행 앱을 최신 버전으로 다운로드 받거나 업데이트 하면 ‘오픈뱅킹’ 메뉴가 생긴다. 앱 별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오픈뱅킹 메뉴를 선택하고 안내에 따라 사용하고 싶은 타행 계좌번호를 입력하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된다.
 
은행 이용 고객 입장에서 가장 큰 이점은 송금수수료가 사라진다는 점입니다. 또 여러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으니 모바일 금융 거래가 훨씬 편해진다.
 
‘주 거래 고객’ 경쟁에서 ‘주 거래 앱’ 경쟁시대다. 그동안 핀테크 앱들은 여러 은행 계좌를 한곳에서 간편 이용하고, 한 화면에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이미 제공하고 있었다. 여기에 금융 당국이 ‘은행 간 결제 시스템을 개방해 혁신과 경쟁을 빠르게 하라’는 주문을 하면서부터 오픈뱅킹 시스템이 본격 상용화되기 시작했다.

오픈뱅킹은 은행마다 다른 시스템을 표준 방식(API)으로 만들어 타 사업자와 공유하는 ‘공동 결제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은행들은 400조 원으로 추정되는 휴면예금을 차지하기 위해 ‘주 거래 고객’ 대신 ‘주 거래 앱’의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자사 앱에 타행계좌를 등록하는 고객을 추첨해 현금 및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출금 수수료 무료 서비스, 타 은행 계좌의 예금을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자사 은행의 예·적금에 가입할 경우 우대금리를 적용해주는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계좌별 최소 금액을 설정하고 한 계좌의 잔액 부족 시 타 계좌에서 자동 이체되도록 하는 서비스도 등장했다.

주목할 부분은 금융 상품의 ‘생산-판매 분리’가 가속화될 예정이라는 점이다. 예를 들어 A은행이 만든 대출상품을 B핀테크 업체나 C은행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앞으로 금융 앱은 증권, 보험, 쇼핑몰, 부동산 중개 서비스 등이 모두 탑재된 이 종합 플랫폼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오픈뱅킹의 부작용을 내다보는 시선도 있다. 금융 데이터가 유출되는 보안 사고가 발행할 경우 피해 액수가 기존보다 더 클 것이라는 관측, 유출 시 책임 여부를 명확하게 해야 한다는 의견, 경쟁에서 살아남은 소수 업체가 독과점 시장을 형성할 것에 대한 우려다. 효율적인 애플리케이션 개발 뿐 아니라 우려사항들에 대한 대비책까지 함께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천년 달빛 머금은 첨성대와 안압지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