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전국 52개 지자체 대표 정책.특산물 만난다 '2019 지역상생 박람회'

11월 2일~3일 무교로·프레스센터 광장, 농어촌군수협의회와 공동 주최

김나임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08:47]

서울서 전국 52개 지자체 대표 정책.특산물 만난다 '2019 지역상생 박람회'

11월 2일~3일 무교로·프레스센터 광장, 농어촌군수협의회와 공동 주최

김나임 기자 | 입력 : 2019/10/31 [08:47]


[청솔뉴스 PINENEWS=김나임 기자] 서울시는 오는 11월 2일부터 3일 양일간 무교로 일대와 프레스센터 광장 등에서 전국 52개 우호교류 지자체 우수특산물에 대한 판로개척과 함께 상생사업 논의를 위해 「2019 지역상생 박람회」를 개최한다.

금년 5월 선포한 「서울-지방의 상생발전을 위한 서울선언」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전국 농어촌지역을 대표하는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와 공동으로 주최하게 되어 다양한 지역의 생산농가와 지자체가 함께 참여하는 진정한 상생의 장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금년 5월 22일 서울-지역 간 양극화와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선언문’을 선언한 이후, 청년교류사업, 귀농·귀촌 지원, 서울농장 조성, 광역·기초지자체간 MOU체결 확대 등을 통해 사람·정보·물자의 입체적 교류를 통한 사업의 체계화 및 확장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올해 「지역상생박람회」는 농어촌군수협의회 40개 회원 지자체가 참가하는 「무교로 직거래장터」와 과잉생산 농산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2개 지자체의 생산농가를 돕기 위한 「프레스센터 직거래장터」이외에도「서울시-농어촌군수협의회 MOU」,「상생 토크 콘서트」,「정책 홍보·체험 부스 운영」등 각종 행사가 다채롭게 꾸려질 예정이다.

특히, 행사 기간중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어려움에 처한 축산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한돈(국산돼지고기)을 시중가격의 50%이상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한돈농가돕기 판매행사」가 진행된다.
 
「2019 지역상생 박람회」는 서울시-농어촌군수협의회간 상생사업의 적극 추진을 위한 MOU 체결로 그 시작을 알린다. 금번 MOU 체결을 위해 농어촌군수협의회 소속 지자체장 등 17명이 참여한다. 서울시와 농어촌군수협의회는 MOU체결을 통해 ▲ 지속가능한 상생사업의 적극 발굴·추진 ▲ 지역상생포럼 및 박람회 공동 개최 ▲ 서울시 상생종합계획에 따라 개별사업을 진행하는 회원군에 대한 적극 지원 등에 대해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

이날 MOU에는 농어촌군수협의회 회장군인 충북 증평군을 비롯하여 회원군인 경기 양평군, 강원 정선군, 평창군, 충북 괴산군, 음성군, 충남 청양군, 홍성군, 태안군, 전남 담양군, 영광군, 전북 고창군, 경북 의성군, 영덕군, 청도군, 경남 고성군, 창녕군 등 17개 기초자치단체가 참석한다. 
 
위기에 처한 지방을 살리기 위해 나서고 있는 청년들, 남다른 시각으로 문화컨텐츠를 발굴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지방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는 청년혁신가와 크리에이터의 생생한 사례를 들을 수 있는 <상생 토크 콘서트>가 이어진다.

기조발제와 진행을 맡은 도시재생큐레이터 최광운 대표가 ‘도시재생트렌드 2020&청년’을 주제로 시작을 알리고 이어 전북 순창 방랑싸롱 장재영 대표의 ‘관광창업 귀촌 사례’, 충남 서천도시재생요가 이미나 기획자의 ‘지역청년의 재개념화’, 경남 남해군 문화기획자 김화연 대표가 ‘지역 문화창업 사례’를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날 콘서트에는 청년활동가와 관련 전문가는 물론 일반 시민과 농어촌군수협의회 재경향우회원 등 80여명이 참석하여 논의에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2019 지역상생 박람회」는 농어촌군수협의회에 참여하고 있는 40개 지자체와 과잉생산 농수산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12개 지자체에서 직접 엄선하여 추천하고, 보증하는 90여개 생산농가를 중심으로 총 110여개의 부스로 운영된다.

「무교로 직거래장터」에서는 증평 인삼, 의성 마늘, 남해 멸치 등 지역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이 시중가격보다 10~30%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프레스광장 직거래장터」에서는 금년도 수확량 증가 등으로 소비촉진이 필요한 통영 바다장어 등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어 어려움에 처한 지역 농어촌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행사 기간중에는 싱싱하고 안전한 우리 농수산물 및 가공품 등의 시식·시음 행사와 켈리그라피 등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체험 행사가 박람회장 곳곳에서 진행되며, 프레스센터 앞 광장에서는 20여개 지자체가 참여하여 각 지역을 소개하고 주요 관광·축제 또는 정책을 홍보하는 「지역전시관」이 운영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어려움에 처한 축산농가를 돕기 위해 우리돼지 한돈농가돕기 특별판매장터가 무교로에 펼쳐지게 되며 저렴한 가격으로 한돈(국산돼지고기)을 살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와 공동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상생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뜻 깊은 행사”라며 “지역의 문제는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상생에 대한 깊은 이해를 기반으로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와 상생의 동반자로서 함께 나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